7080 추억거리

한독 은하철도 999 전자시계

전체 물건 문화 CF 내사진 도트사진 영화에서 장소 기타
등록일 :
아마도 이었을 겁니다.
당시 국민학교 2학년.

어느날 이모에게 생각지도 못한 시계 선물을 받았습니다.

당시 이런 어린이 전자시계는 저렴한 물건이 아니었습니다.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: 패스워드 :

은하철도 999 전자시계

제 시계는 이게 처음이었습니다. 그 후로 정말 열심히 차고 다녔죠.
년전 처음 가져본 시계.

생각해 보면 이 시계 이후로 시계를 차고 다녀본 적은 없네요 ^^;;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: 패스워드 :
TV에서 9시 뉴스 시작전 나오는 시계를 보고 초 단위로 정확하게 맞추던 기억도 납니다.
요즘은 초단위 표준시를 쉽게 알 수 있지만 그 시절엔 아니었죠.

TV에서 시계그림이 나오고 뚜뚜뚜 삐~ (정각) 그리고 뉴스시작. 여담으로 땡전 뉴스도 여기서 유래했죠. ㄷㄷ

그리고 친구들 앞에서 저녁에 애국가가 나오는 시간을 칼같이 예측하는 멋짐을 보여주었죠.
5.. 4.. 3.. 2.. 1.. 동해물과~ 백두산이~
당시 저녁 6시인가.. 애국가가 울려퍼지면 하던 일을 잠시 중단하고 서 있던 기억이 나는군요.

원래 태극기가 보이는 방향으로 왼쪽 가슴에 손을얹고 바라보라 배웠는데 실천하지는 않았습니다.
"국딩" 들도 그건 좀 뻘쭘하다는걸 알았죠. 그냥 서있는 정도에서 타협했죠.
쿨한 아이들은 무시하고 놀다가 운나쁘면 혼나기도 했죠. 혼날일인가..

그리고 엄마가 애국가 울리면 그만놀고 집에 와라 이런 명령을 내렸죠.
그래서 그때 당시 애국가가 싫었습니다. 더 놀고 싶은데 말이죠. ㅋㅋ
요즘 아이들은 학원 다니느라 마음껏 못놀겠죠. 슬픕니다.

뭐.. 그런 시절도 있었습니다.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: 패스워드 :

스캔해 보았습니다.

낮에는 해 그림, 밤에는 달 그림이 나오던게 기억나는군요.
배터리를 한번 넣어보고 싶은생각이 듭니다. ㅎㅎ

유리에 금이가고 가슴이 아팠던 기억이 납니다.
그리고 방수 되는 시계는 아닙니다.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: 패스워드 :

뒷면 스캔

일단 중국산 시계는 아니군요. ㅎㅎ
당시에 이런 시계가 저렴하지는 않았을 텐데요. 놀러온 친척 아이들 모두
시계를 선물 받았습니다. 모델도 전부 달랐죠.

이제는 선물을 해 줄 나이가 되었지만.
그게 정말 쉬운 일이 아니라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.

몇 남지 않은 어린 시절 물건인데 잘 보관해야 겠네요.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: 패스워드 :